강영민1$1T


학력

2016 건국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 학사

 

개인전

2021 PLATUBO : 개인전, 갤러리르와흐, 대한민국, 서울

2021 AFF컬렉션, SIDE gallery, 스페인, 바르셀로나

2021 AFF컬렉션, Rossana Orlandi, 이탈리아, 밀라노

2021 LITMUS TEST, 식물관PH, 대한민국, 서울

 

프로젝트

2021 제네시스 월드 와이드 프로모션 (작가 모델 및 작품 전시)

2021 패션 그룹 Reebok KOREA 리복 Classic Leather Legacy를 주제로

DAZED Korea 데이즈드 코리아와 촬영

2020 패션 그룹 Reebok HQ 리복에의해 글로벌 콜레보레이션을 진행

2020 강남 인테리어 디자인 위크 행사주제관 전시

 

수상

2019 밀라노 가구 박람회 Salone satellite 수상

그외 다수




1S1T 강영민 (b.1992) 


 버려지고 있는 것들. 누군가에게는 그저 쓰레기였을지 모르는 쌓여있던 플라스틱 파편들은 나에게 너무나도 새로운 소재에 대한 활용 기회로 다가왔다.

플라스틱 코팅 파이프 공장에서 나오는 폐 자재들. 우리는 쓰레기가 부끄럽지 않았다.

생산에 맞춰진 획일화, 규격화된 회색 공장에서 나오는 폐 자재 더미에서 발견한 화려한 색상과, 독특한 질감에서 오는 영감으로 작업한다.


뭔가를 의심한다는 것은 지금가지 살면서 믿어오고 당연하게 생각했던 것들에 대해 순간적인 혼란을 불러오고 그 혼란 속에서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찾는 것이다.

머릿속에 이미 완성되어있는 퍼즐을 개서 재조합하다 보면 원래 그림이 나올 때도 있고 안 나올 때도 있다. 나는 원래 그림이 안 나오는 경우를 찾기 위해서,

제가 원래 알고 있고 보고 있는 것에 대해서 끊임없이 의심을 하며 세상에 보여주고 싶은 것들을 찾는다.


기존에 우리가 알고 있는 상식적이고 논리적인 구조를 떠나서 의심 한다. 그 과정에서 혼란을 겪는데, 정답이 정해지기 전의 순간을 즐기는 편이다.

기계화 공정을 동원해 제작되었지만 수작업이 진행된 이후에 나오는 결과물들은 색이나 텍스쳐 등 세부적인 느낌이 전부 다 다르다.

손으로 빚은 도자기들이 구워져서 나올 때처럼 말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이분법적인 논리에 의해 고통받는 사람들이나 사회 현상들에 대한 메시지도 담고 싶었다.


이 작품들은 예술인지 상업적인 디자인인지 정의 내릴 수 없는 ‘흑과 백’ 사이에 존재하는 

회색빛 어딘가 혼란스러운 곳에 충분히 둘 수 있는 결과물이라 생각한다.


-강영민 작가노트中 -

전시기간

2021년 12월 28일 – 2022년 2월 21일

전시장소

갤러리 르와흐:서울시 용산구 후암동 415-42


관람안내

코로나19방역을 위해 관람은 예약제로 운영됩니다.

예약문의:02-779-7311~2

**사전예약 필수


작가는 ‘不確定 The UNDEFINED’, 아직 규정되어 지지 않고 불확정적인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서 고민하며 ‘聖化 [SANCTIFICATION]’라는 궁극의 목적을 두고 자신의 삶의 여정을 그 ‘성화 (聖化)’ 단계로서 재해석하고 있다. 작가는 자신의 정체성을 대변할 수 있는 ‘얼굴’이라는 소재 위에 마치 액체가 쏟아져 흐르는듯한 강렬한 형상과 패턴, 색채 그리고 거친 붓터치의 질감까지 삶의 현장에서 정체성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본인의 모습을 잘 표현하고 있다.


작가는 최근 안다즈 호텔의 전시회에서 전 작품 솔드아웃을 했으며 2017년 일랑 이종상과 랑우회 초대전(흰 물결 갤러리), 2020년 파주 아트 팩토리 난장판 페스티벌 그룹전에 참여, 2021년 Issue, 시대전환(U.H.M 갤러리), 2022년 6월 준공되는 ‘KNU 미래도서관’내에 작품 ‘결정되지 않은 얼굴’을 기증하기도 했다.

전시기간
2021년 12월 08일 - 2022년 1월 28일

전시장소
갤러리 르와흐 : 서울시 용산구 후암동 380

관람안내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관람은 예약제로 운영됩니다.
예약문의: 02-779-7311~2

**사전예약 필수 


공장에서 1년마다 50톤씩 폐기되는 PVC(Poly Vinyl Chloride)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사용되는 플라스틱, 비닐의 주재료이다. 일상의 친근함을 유지하고 있지만, 난분해성인 플라스틱으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환경문제가 심각하다. 보통 이 소재가 분해되는 시간은 200년부터 길게는 500년까지 소요되기 때문이다. 갤러리 르와흐 Ruach는 일상의 소재를 업사이클링(Upcycling)이라는 의미로서 예술적 생명을 불어넣은 작품을 선사하는 1S1T 강영민 작가 전시<PLATUBO>를 개최한다.

작가는 세계적 패션디자이너 알렉산더 왕, 영화배우이자 가수인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가 러브콜을 보낸 바 있으며, 그 외에도 메이드 인 도쿄, A$AP가 협업을 제안하기도 하였다. 올해 8월 이탈리아 밀라노의 유명 갤러리인 Rossana Orlandi에서 작품을 선보였으며, 제네시스 월드 와이드 프로모션에서 작가 모델 및 작품 전시를 진행하였다.